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중미

꾸바(Cuba) 싼따 끌라라(Santa Clara)에서 뜨리니다드(Trinidad) 인헤니오 계곡으로 이동 #31

by 호세 posted May 23, 2017 Views 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DSC_3285_1.jpg


2017년 3월 2일 목요일 (25일차)


오늘은 뜨리니다드(Trinidad)로 가는 날이다. 싼따 끌라라(Santa Clara)에서 1박만 하는 것이 좀 아쉽기는 하지만 어쩔 수 없다.

어젯밤 약을 바르고 자서 그런건지 나을 때가 되어서 그런건지 가렵던 몸상태가 아주 좋아졌다.


1958년 12월31일, 싼따 끌라라 리브레 호텔 (Hotel Santa Clara Libre)에 진을 치고 있던 정부군과 체 게바라의 혁명군이 치열한 전투끝에

혁명군이 승리하므로 꾸바가 오늘날의 사회주의가 되는데 결정적인 날이 되었다.


체 게바라(Che Guevara)는 혁명이 성공한 후 카스트로와 결별, 남미의 볼리비아 작은동네에서 죽음을 맞이했다.

꾸바 정부는 1997년, 체 게바라(Che Guevara)가 죽은지 30년만에

체 게바라(Che Guevara)의 유해를 이곳 싼따 끌라라 (Santa Clara)에 묻고 기념관을 세워 그를 추모하고 있다.


싼따 끌라라 리브레 호텔 (Hotel Santa Clara Libre) 외벽에는 아직도 그당시 치열했던 전투의 흔적인 총탄자국이 그대로 남아있다.

아침 일찍 일어나 호텔밖으로 나와 벽을 유심히 살펴보니 총탄 흔적이 보인다.

친구 두분이 같이 온 일행이 아침 산책 나왔길래  얘기를 해주었더니 다들 사진을 찍는다.

비달 공원(Parque Vidal)을 한바퀴 돌며 산책 후 아침식사하러 옥상의 

식당에 올라 가니 창밖으로 싼따 끌라라(Santa Clara)시내가 사방으로 다 보인다.


IMG_1766_1.jpg

석상


IMG_1768.jpg

호텔의 설립년도 - 1956년 4월 22일


IMG_1771.jpg

호텔 식당에서 내려다본 비달 공원(Parque Vidal)


IMG_1773.jpg

호텔 식당에서 내려다 본 싼따 끌라라(Santa Clara)


IMG_1774.jpg

호텔 식당에서 내려다 본 싼따 끌라라(Santa Clara)


IMG_1775.jpg

호텔 식당에서 내려다 본 싼따 끌라라(Santa Clara)


IMG_1776.jpg

호텔 식당에서 내려다 본 싼따 끌라라(Santa Clara)


IMG_1777.jpg

호텔앞에 서 있는 야구단 전용버스


IMG_1779.jpg

은행


IMG_1781.jpg

카스트로 형제


이 싼따 끌라라 리브레 호텔 (Hotel Santa Clara Libre)이 꾸바 혁명전투의 격전지여서

벽에 총탄자국이 있다는 것이 우리 일행들에게 소문(?)이 퍼져서

다들 나와서 사진찍기에 바쁘다.


하기는 나도 어젯밤에 다큐를 안 봤으면 모르고 지나갔을테니...그래서 아는 것만큼만 보인다는 말이 맞는 것 같다.


DSC_3272.jpg

싼따 끌라라 리브레 호텔 (Hotel Santa Clara Libre) 벽의 총탄 흔적


DSC_3273.jpg

싼따 끌라라 리브레 호텔 (Hotel Santa Clara Libre) 벽의 총탄 흔적


DSC_3277.jpg

은행


버스는 8:40에 호텔에 도착했다. 다들 버스에 올라 뜨리니다드(Trinidad)로 출발.

뜨리니다드(Trinidad)로 가는 길은 제법 높은 산으로 올라갔다가 내려가기도하는데

경치가 좋은곳이 몇군데 있었다.


한참을 달려 버스는 철길이 보이는 길옆에 차를 세운다. 잠시 휴식하는 줄 알고 내렸더니

여기가 인헤니오 계곡(Valle de Los Ingenios) 이다.



싼따 끌라라 (Santa Clara) → 마나까 이스나가(Manaca Iznaga) 이동 루트( 77 Km, 1시간 27분 소요)



마침 뜨리니다드(Trinadad)에서 온 기차가 막 도착, 사진을 몇장 찍을 수 있었다.

계곡이라해서 엄청나게 언덕이 있고 산속인줄 알았는데 거의 평지다.

길잡이가 버스기사와 협의, 이곳에서 40분동안  인헤니오 계곡(Valle de Los Ingenios)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안그래도 뜨리니다드(Trinidad)에 오면 이곳에 기차를 타고 투어 올 참이었는데 덕분에 내일 하루 시간을 벌게 되었다.


여기는 마나까  이스나가(Manaca Iznaga) 라는 동네인데 사탕수수 농장주 산체스 이스나가(Sanches Iznaga)의 대저택이 있고

그 옆에 사탕수수 농장에서 일하던 노예들을 감시하기 위한 47m에 달하는 감시탑이 있다.


DSC_3279.jpg

마나까  이스나가(Manaca Iznaga)


DSC_3286.jpg

수공예품 노점


DSC_3288.jpg

자수를 놓은 식탁보가 유명한 특산품


DSC_3291.jpg

감시탑


DSC_3292.jpg

농부


DSC_3295.jpg

바퀴가 없는 수레


뜨리니다드(Trinidad)에서  아침 9:30에 출발하는 관광열차가 역사도 없는 간이역에 막 도착했다.

내일 이걸 타고 구경오려했는데 그럴 필요가 없어졌다. 요금은 10Cuc.


DSC_3306.jpg

뜨리니다드(Trinidad)에서 막 도착한 기차


DSC_3310.jpg

뜨리니다드(Trinidad)에서 막 도착한 기차


DSC_3311.jpg

뜨리니다드(Trinidad)에서 막 도착한 기차


DSC_3315.jpg

마부


DSC_3318.jpg

마나까  이스나가(Manaca Iznaga)


DSC_3320.jpg

관광 열차


DSC_3325.jpg

전기줄에 걸린 신발


DSC_3327.jpg

매연을 뿜어내는 트랙터


DSC_3328.jpg

교통 표지판


DSC_3329.jpg

감시탑 가는길의 노점


DSC_3331.jpg

대형 솥


DSC_3333.jpg

감시탑 - 입장료 1 Cuc


감시탑에 올라 사방을 둘러보니 끝없이 펼쳐진 평원에 일부분은 식물이 없고 대부분 녹색의 초원이다.

영화에서 보았던 아프리카에서 끌려온 노예들이 사탕수수를 수확하며 혹사당하는 장면을 대입시켜보지만 이곳 감시탑위에서는

전혀 그런 분위를 느낄 수 없다.

꾸바(Cuba)를 몇일 돌아다녀 보니 백인들이 주류사회를 이루고 있다는 느낌이다. 흑인들이 많을 줄 알았는데

그리 많은 비중을 차지 하는 것 같지 않다.


DSC_3335.jpg

감시탑에서 내려다 본 사탕수수 농장


DSC_3339.jpg

감시탑에서 내려다 본  농장주 산체스 이스나가(Sanches Iznaga)의 대저택


DSC_3342.jpg

감시탑에서 내려다 본 식당


DSC_3344.jpg

감시탑에서 내려다 본 마을


DSC_3352.jpg

감시탑에서 내려다 본 농가


IMG_1794.jpg

파노라마로 본 전경


IMG_1795.jpg

파노라마로 본 전경


DSC_3356.jpg

감시탑의 창


DSC_3374.jpg

감시탑의 창


DSC_3375.jpg

기념품 가게


DSC_3377.jpg

식당으로 변신한 농장주 산체스 이스나가(Sanches Iznaga)의 대저택


DSC_3378.jpg

밴드


DSC_3379.jpg

식당


DSC_3382.jpg


감시탑을 올라갔다가 내려와 시원한 사탕수수 쥬스 한잔(1 Cuc)을 마시니 시원하고 달달한게 맛 있다.


DSC_3389.jpg

사탕주수 쥬스즙 짜는 기계


 마나까 이스나가(Manaca Iznaga)  구경 루트


감시탑 꼭대기까지 올라갔다가 내려오니 제법 더운 날씨에 땀이 줄줄 흐른다.

다시 뜨리니다드(Trinidad)를 향해 출발한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