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유럽
2016.07.05 11:42

2016 스페인 여행기 - 08 쎄비야

조회 수 22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DSC_0159_1.jpg


포르투갈의 리스보아(Lisboa)를 떠나  휴게소에서 두번 휴식을 취하고 약 6시간 걸려서 스페인 쎄비야(Sevilla)의 플라멩코(Flamenco) 극장 안다루스 궁전(El

Palacio Andaluz)에 도착했다. 7시 공연의 약 15분전에 도착했으니 정확하게 도착한 셈이다. 그동안 포르투갈(Portugal)과 스페인(Spain)의 시차로 2시간 빠르게

손목시계의 시간을 맞추어야 했다.


극장안에 들어서니 이미 사람들로 거의 가득 찼다. 앞에는 의자앞에 작은 테이블만 몇개씩 놓여있는 좌석이고 뒤에는 테이블에 촛불이 켜져있고 식사를 하며

공연을 볼 수 있는 좌석인데 우리는 물로 당연 앞좌석이다. 앞서 들어간 일행들은 앞쪽 사이드에 앉았는데 위치가 별로다. 뒤에 들어간 나와 나머지 일행은

그나마 가운데 쪽으로 앉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의자가 계단식 배열이 아니라 앞사람 뒤통수가 크게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직원들이 돌아다니며 입장료에

포함된 음료주문을 받는다. 상그리아 한잔을 시켰다. 그런데 젊은 아가씨가 갑자기 우리부부의 사진을 찍는다 그리고 돌아다니며 계속 사진을 찍어댄다.

한창 공연중에 사진을 붙인 얇은 2페이지짜리 앨범을 주는데 기념사진을 판매하는 것이다. 금액도 모르고 사진이 그저 그렇다. 그래서 다시 돌려주어 버렸다.

사는 사람이 거의 없다.



lisboa-sevilla_1.jpg

리스보아(Lisboa)→쎄비야(Sevilla) 이동 경로 (448.9 Km ; 약 6시간 소요)


DSC_0152.jpg

극장 입구


DSC_0153.jpg

극장 안다루스 궁전(El Palacio Andaluz)


DSC_0175.jpg

남자 무용수


DSC_0183.jpg

여자 무용수


DSC_0203.jpg

표정이 애절하다


DSC_0208.jpg

인사하는 배우들


DSC_0214.jpg

고뇌에 찬 표정의 여무용수


DSC_0250.jpg

기타 연주


DSC_0316.jpg

공연

플라멩코(Flamenco) 의 유래는 상당히 오래되었다고 하는데 집시들의 춤이 발전되었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발놀림이 빠른

사람은 1분에 10회(?) 이상 발놈림을 할 수 있다고 들은 것 같은데 기억력의 한계로 잊어버렸다.


플라멩코는 바일레(Baile ;무용수), 깐떼(Cante ; 가수), 또께(Toque; 기타리스트) 이렇게 3대요소로 이루어진다. 플라멩코의 초기에는 기타 연주없이

박수와 노래로만 춤을 추었으나 200년전부터 기타로 반주를 하기 시작했다. 플라멩코는 그라나다(Granada)가 원조였으나 세비야(Sevilla)에서 더

화려해지고 캐스터네츠, 부채등을 소품으로 이용 공연장 무대에 올렸다. 그라나다(Granada)보다 세비야(Sevilla)의 여성 무용수 옷이 더 화려하고 드레스의

꼬리자락이 더 길어졌다.


애절한 목소리, 깊은 고뇌에 찬 표정, 캐스터넷과 박수에 맞추어 추는 발놀림과 손동작이 한두해 배워서는 못따라 갈 것 같은 춤이다. 무용수들의 다양한

표정을 담고 싶었지만 이번 여행에는 아쉽게도 망원렌즈를 가져오지 않았다.


1부 2부로 나뉘어 1 시간 30여분의 공연이 끝나고 약간 흥분된 가슴과 아쉬움으로 극장을 나오니 아까 사진 찍어대던 아가씨는 앨범에서 사진을 떼느라 바쁘다.

소규모 공연장은 입장료도 저렴하고 무용수들의 거친 숨소리까지 느낄 수 있다는데...언젠가 스페인에 다시 간다면 그런 곳에서 공연을 보고 싶다. 9시 인데도

날이 완전히 어두워 지지 않고 그저 어둑어둑하다.



sevilla-hotel_1.jpg

극장→호텔 이동 경로


기다리던 버스에 올라 한참을 달려 사방이 황량한 시골의 호텔에 도착했다. 오오~ 패키지 여행의 호텔은 이런 곳의 호텔에만 머물 수 밖에 없는건가?

간만에 1층의 방을 배정 받아서 짐을 풀고 늦은 저녁을 먹는다. 다른 한국 관광객 한팀도 호텔에 도착했다. 이 여행사 지정 호텔인가 보다.


Wifi가 되는지 확인해보지만 안된다. 스페인에서는 아예 포기해야 되나보다. 


IMG_8536.jpg

호텔


방에 짐을 갖다 놓고 바로 2층의 식당에서 뷔페식으로 차려진 음식을 몇개 골라먹고 저녁식사를 마친다.

주변은 그야말로 허허벌판이라 그냥 방에서  지내다가 씻고 잠자리에 든다.



여행 이야기

Travel Stor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조회 수
공지 중미 나의 여행기에 대해서 2 1 15441
27 유럽 2016 스페인 여행기 - 11 미하스 ... 2016년 6월 14일 화 여행도 이젠 종반에 접어들었다. 아침에 조금 늦게 눈이 뜨이지만 그래도 일찍 일어나진... 2 file 335
26 유럽 2016 스페인 여행기 - 10 그라나다 ▲휴게소 쎄비야(Sevilla)를 떠나 그라나다(Garanada)쪽으로 가까워 지니 도로 주변의 풍경이 조금씩 바뀐다... file 221
25 유럽 2016 스페인 여행기 - 09 쎄비야 2016년 6월 13일 월 일주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아침 일찍 잠을 깼다. 창문을 여니 아침 공기가 시원한 편이... file 274
» 유럽 2016 스페인 여행기 - 08 쎄비야 포르투갈의 리스보아(Lisboa)를 떠나 휴게소에서 두번 휴식을 취하고 약 6시간 걸려서 스페인 쎄비야(Sevil... file 229
23 유럽 2016 포르투갈 여행기 04 - 리스본 2016년 6월 12일 일 아침에 눈을 떠 창문을 여니 호텔앞의 조용한 동네 풍경이 펼쳐진다. 잠시 밖에 나가 ... file 216
22 유럽 2016 포르투갈 여행기 03 - 까보 ... ▲파티마→까보 다 호까(Cabo da Roca) 이동 경로 (164.3 Km) 파티마(Fatima)를 떠나 2시간 10여분 걸려서 까... file 211
21 유럽 2016 포르투갈 여행기 02 - 파티마 파티마(Fatima)는 성모발현지에 세운 파티마 성당(Santuário de Fatima) 으로 유명한 도시이다. 매년 세계... file 273
20 유럽 2016 포르투갈 여행기 01 - 포르투 살라망카(Salamanca)를 떠난 버스는 서쪽으로 계속 달리는데 스페인의 도로주변은 계속 평지인 반면 포르투... 2 file 208
19 유럽 2016 스페인 여행기 - 07 살라망카 2016년 6월 10일 금 아침 9시 정각에 마드리드의 호텔을 떠나, 스페인의 전통 교육도시 살라망카(Salamanca... 2 file 309
18 유럽 2016 스페인 여행기 - 06 똘레도 마드리드(Madrid)를 출발해서 1시간쯤 달려 똘레도(Toledo)에 도착했다. 바로 찾아간 곳은 전통 공예품과 ... 2 file 231
17 유럽 2016 스페인 여행기 - 05 마드리드 2016년 6월 9일 목 시차 적응이 안되어서 아침 일찍 눈이 떠진다. 밖을 보니 아직 캄캄한데 동녘하늘이 붉... 2 file 305
16 유럽 2016 스페인 여행기 - 04 구엘공원... 점심을 먹고 이동한 곳은 구엘공원(Parque Güell). 구엘(Güell)은 바르셀로나의 벽돌공장 사장이며 무역업... 2 file 306
15 유럽 2016 스페인 여행기 - 03 람블라스... 2016년 6월 8일 수 시차때문인지 새벽에 잠이 깨어서 Wifi 접속을 시도해보지만 접속이 안된다. iPad는 접... file 346
14 유럽 2016 스페인 여행기 - 02 몬쎄라트 2016년 6월 7일 화 공항에서 1시간여 달려 몬쎄라트 수도원이 올려다 보이는 케이블카 승강장에 도착했다. ... 2 file 241
13 유럽 2016 스페인 여행기 - 01 인천-두... Prologue Peru에서 2년동안 KOICA봉사단원으로 살면서 '스페인이라는 나라는 도데체 어떤 나라이기에 이토... 2 file 8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