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IMG_0303_1.jpg 


2017년 2월 6일 월 (1일차)

America Airline AA280 16:30 인천공항 출발

    16:10 미국 달라스(Dallas) 도착

America Airline AA2417 19:05 달라스 출발

  21:44 멕시코 씨티 도착.


참 머나먼 여행길이다. 

인천공항에서 여행사 직원으로 부터 이티켓 한장 받고 일행들과는 간단한 인사만 나눈채 

각자 알아서 비행모드에 돌입한다. 

장시간의 비행이라 복도석 자리를 요구했더니 자리가 없단다. 아아~ 잠시 탄식을 했더니

금방 누가 자리를 바꾸었다며 복도석 자리를 지정해준다. 다행이다.


영화를 보긴 보았는데 무슨 영화를 보았는지도 기억이 안난다.

세번정도의 음료와 식사를 제공받은 것 같다.


거의 13시간여를 비행한 끝에 미국 달라스(Dallas)에 도착했다.

동쪽으로 동쪽으로 날아가다보니 계속 같은 날 2월6일이다.

여행을 다니면서 매번 느끼지만 아직도 이 무거운 쇳덩어리에 사람과 짐을 가득 싣고 하늘을 날아서

다른 낯선곳에 사람을 내려놓는게 신기할 뿐이다.


IMG_0307.jpg 

비행시물레이션 - 알래스카 상공인것 같다 


IMG_0308.jpg 

달라스(Dallas) 부근


IMG_0309.jpg 

달라스(Dallas) 도착


IMG_0310.jpg 

달라스(Dallas) 공항 - 15:53


IMG_0311.jpg 

자동 여권 심사대


ESTA와 B1/B2 Visa가 있는 사람은 이 자동여권콘트롤 박스에서 한국어를 선택한 후 여권을 스캔하고 

지문을 스캔 한 후 화면상으로 묻는 질문에 '네' 또는 '아니오'를 누르고 마침을 누르는 무인여권심사를 하게 되어 있다.

화면에서 질문하는대로 '네'와 '아니오'를 몇번 누르고 나니 프린터에서 나온 출력물은 커다랗게 X 표가 그려져 있었다.

뭔가 잘못된 모양...서있던 이민국 직원이 사람들이 줄줄이 서있는 곳을 가리키며 저곳에서 줄서서 기다리란다.


IMG_0312.jpg

X 표가 찍힌 서류 - 16:11 에 이용했었네...


사람들이 한참 길게 줄서있는 곳으로 가서 줄서려고 하니 한국인으로 보이는 직원이 한국어로 수화물없이 '트랜스퍼(Transfer)'하는 사람은 

그린(Green)창구에 가서 심사받으라고 안내해준다.

다행히 수화물은 멕시코씨티까지 보내주므로 끝쪽에 있는 그린(Green)창구쪽으로 갔다. 

수화물을 찾아야 하는 사람은 절대 그린(Green) 라인에서 심사받으면 안된다. 

엘레베이터 타고 바로 밖으로 나가므로 수화물 짐을 찾을 수 없다. 

그린(Green) 라인도 줄 서있기는 마찬가지긴 하지만 그래도 사람이 적었다. 2명의  심사관이 심사를 보고 있다.

한참을 줄서서 기다려 까칠한 친구에게 걸려서 심사를 받았다.

트랜스퍼(Transfer)만 하기에 여권에 멕시코시티행 항공권을 끼어놓았지만 꼬치꼬치 묻는다.

'담배는 얼마나 갖고 있느냐?' '돈은 얼마나 갖고 있느냐?'는 둥 그리고 지문 찍고 사진을 찍은 후 통과.

그나마 다른 일행들 보다 빨리 심사를 맡고 나왔다.

1층의 밖에서 담배한대 피우고 다시 멕시코씨티행 비행기 타러 짐검사를 받고 들어가서 게이트를 확인 하니

내린 곳은 C구역인데 타는 게이트가 D구역이다. D구역은 내부 순환트램을 타고 한참이나 가야했다.


IMG_0315.jpg 

트램내부


IMG_0318.jpg

내부 순환 트램 노선도


D 게이트에 도착하니 그래도 시간 여유가 좀 있다. 방송을 얼핏 들으니 게이트가 변경된 것 같은데...

일행들이 하나둘 게이트앞으로 나타나기 시작한다.

게이트앞에 가니 게이트가 D26에서 D28로 변경되었다고 한다.

다시 이동...

우리 일행중 거의 마지막에 나타난 최고령자이신 분.

그제서야 돈을 넣어둔 복대를 짐검사하는 바구니에 넣어두었는데 챙기지 않고 오셨다고 한다.

이를 어쩌나... 거의 200만원이 된다고...그런데 비행출발시간까지 남은 시간은 20여분...

게다가 하얀 고무신을 신고 왔는데 검색요원들에게 '이게 무슨 신발이냐?'고 특별 심문까지 당했다고

그러니 더 정신이 없었던 것 같다.

어찌할지 막연해하다가 그냥 포기하고 일단은 비행기를 타고 멕시코씨티까지 가기로 결정.

전화기도 안가져 왔다고 한다.


가이드도 없고 길잡이도 없고...이 상황에 가이드가 있어도 속수무책일 것 같다.

길잡이는 멕시코씨티 공항에서 기다리고 있는 중.


달라스(Dallas) - 멕시코씨티 구간 비행기는 같은 AA인데도 단거리라 그런지 앞좌석과의 사이가 더 좁다.

식사는 제공하지 않고 음료만 제공한다. 맥주 한캔과 땅콩으로 저녁을 대신하며 약 3시간여만에 멕시코씨티에 도착했다.


IMG_0327.jpg 

멕시코씨티에 도착


입국 심사 후 수화물을 찾는데 한참이나 지나서야 수화물이 나온다.

멕시코씨티의 수화물 통과는 본인이 버튼을 눌러 녹색불이 들어오면 무검사, 빨간불이 들어오면

무조건 가방을 열어 세관원에게 다 보여주어야 한다. 버튼을 누르자 운좋게 녹색불이 들어와 통과...

그런데 일행중에 녹색불이 들어왔는데도 세관원이 검색대에서 짐검사를 하라해서 짐검사를 당했다 한다.

일행중에는 다른 비행기에서 내린 사람들과 함께 다른 곳으로 나가 짐을 나중에 늦게 찾은 사람들이 몇명 있었다.

공항밖에 나오니 길잡이가 마중 나와 있다.

복대를 잃어버린 사람은 나중에 여행사로 돈을 보내주기로 하고 길잡이가 우선 변통해주어 여행을 계속하기로...

공항환전소가 시내보다 환율이 더 높게 쳐준다해서 US$300 X 21.85페소/$ =6,555 페소를 환전했다.

택시 몇대에 나누어 타고 호텔로...



멕시코씨티 공항 - 호텔 택시이동 루트


방을 배정받은 후 호텔 부근의  세븐일레븐 스토어에서 빵과 맥주를 한캔 샀는데 처음 맛보는 요상한 맛의 맥주를 잘 못샀다.

이름이 쏠(Sol ;태양)이라 맛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완전 착오다.



IMG_0337.jpg 

빵과 쏠(Sol)맥주


IMG_0339.jpg

Key - 2개 이름중 어느 이름이 호텔 이름인지?


IMG_0338.jpg

침대



억지로 빵 한개로 저녁을 때우고 몇시간인지도 계산이 안되는 거리를 날라온 피곤한 몸을 침대에 눞인다.

  • profile
    정다운 2017.04.02 22:36

    가이드없이 가려면 저도 어리버리 하겠습니다
    돈 잃어버린 분은 여행하시는 중에도 여행맛이 않 났겠습니다 ㅠ~
    힘든 여행이야기 기대됩니다

  • profile
    호세 2017.05.23 16:24

    여행 경험이 없으면 힘든 미국 입출국 씨스템인 것 같습니다.


여행 이야기

Travel Story

  1. notice

    나의 여행기에 대해서

    나의 여행기에 대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다들 여행을 좋아할 것이다. 떠나기전의 설레임은 누구나 겪어 보았을 것이다...
    Category중미 Reply2 Views15286 file
    read more
  2. 멕시코시티 - 국립인류학박물관, ...

    2017년 2월 7일 (2일차) Zocalo 광장에 와보니 한무리의 아줌마 부대 일행들은 어디로 사라지고 강릉에서 온 부부가 나와 ...
    Category중미 Reply0 Views18 file
    Read More
  3. 멕시코시티 - 쏘깔로, 국립궁전 돌...

    2017년 2월 7일 (2일차) 멕시코 씨티의 첫 날이다. 아침식사가 포함되지 않아 어제밤에 갔던 세븐일레븐에 가서 샌드위치와...
    Category중미 Reply0 Views12 file
    Read More
  4. 인천-달라스-멕시코시티 구간 하루...

    2017년 2월 6일 월 (1일차) America Airline AA280 16:30 인천공항 출발 16:10 미국 달라스(Dallas) 도착 America Airline ...
    Category중미 Reply2 Views29 file
    Read More
  5. 멕시코 과테말라 쿠바 여행기 (프...

    2017년 2월 6일 한국을 출발, 미국 달라스 경유 멕시코시티에 도착. 멕시코시티에서 와하까, 산 크리스토발을 거쳐 과테말...
    Category중미 Reply2 Views20 file
    Read More
  6. 일본 교토 단풍여행 - 후시미이나리

    교토 4박5일의 단풍촬영 여행 마지막 날. 아침을 서둘러 먹고 가방을 끌고 숙소를 떠나 버스를 타고 교토역으로...토요일인...
    Category아시아 Reply2 Views103 file
    Read More
  7. 일본 교토 단풍여행 - 다이고지

    오하라(大源) 버스종점에서 17번 버스를 기다리는데 안내원이 교토역으로 가지 않는 사람은 16번 버스를 타고가라고 안내한...
    Category아시아 Reply0 Views43 file
    Read More
  8. 읿본 교토 단풍여행 - 호센인

     산센인(三千院)을 나와 오른쪽으로 조그만 다리 하나를 건너면 바로 나오는 호센인(寶泉院). 700년 된 오엽송(五葉松) 그...
    Category아시아 Reply0 Views83 file
    Read More
  9. 일본 교토 단풍여행 - 산센인

    오늘은 교토(京都)의 북쪽 오하라(大原)에 있는 산센인(三千院)으로 향했다. 숙소에서 버스를 타고 산조(三條)에서 내려 17...
    Category아시아 Reply0 Views57 file
    Read More
  10. 일본 교토 단풍여행 - 겐코안

    킨가꾸지(金閣寺)앞에서 식사를 마친 후 겐코안(源光庵 げんこうあん)으로 가려면 한번에 가는 버스도 없거니와 어딘지도 ...
    Category아시아 Reply0 Views79 file
    Read More
  11. 일본 교토 단풍여행 - 킨가쿠지

    아라시야마(嵐山)에서 버스를 타고 교토로 돌아오려는데 버스 정류장에서 줄서 있다가 몇번 버스를 타야되는지 몰라 잠시 ...
    Category아시아 Reply0 Views46 file
    Read More
  12. 일본 교토 단풍여행 - 아라시야마

    교토에서 보내는 삼일째 날. 오늘은 아라시야마 치쿠린 (嵐山 竹林)에 가보기로 했다. 히가시야마(東山)역에서 지하철을 타...
    Category아시아 Reply0 Views75 file
    Read More
  13. 일본 교토 단풍여행 - 기요미즈데라

    카메라와 삼각대만 메고 숙소를 나서 기요미즈데라(淸水寺)로 가는 길. 기요미즈데라(淸水寺)는 교토에 오면 꼭 보고가야 ...
    Category아시아 Reply2 Views79 file
    Read More
  14. 일본 교토 단풍여행 - 긴가쿠지

    호넨인(法然院)을 나오니 시간이 벌써 점심시간이 지났다. 우선 식사를 한 후 긴가쿠지(銀閣寺)를 가기로 하고 식당을 찾아...
    Category아시아 Reply0 Views59 file
    Read More
  15. 일본 교토 단풍여행 - 호넨인

    약간 비탈진 길위로 노란빛들을 머금은 잎들이 무성한 나무가 파란하늘을 배경으로 눈을 즐겁게한다. 사진을 찍으며 돌아다...
    Category아시아 Reply0 Views36 file
    Read More
  16. 일본 교토 단풍여행 - 철학의 길

    에이칸도(永觀堂)를 나와 호넨인(法然院)으로 가는 길. 철학의 길을 걷게 된다. 가는 길의 고즈녁한 동네 골목길 구경하는 ...
    Category아시아 Reply0 Views9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