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아] Taj Mahal(타지마할)의 아침

반응형

 

 

 

 

한 남자의 여인에 대한 사랑의 걸작.

 

샤 자한 왕이 아기를 낳다가 죽은 왕비 Mumtaz Mahal의 죽음을 슬퍼하며 그리워하며 이 건물을 지었다 한다.

1632년부터 시작한 공사가 22년동안 계속되었다.
여기에 들어간 돈이 약 400만 루피.요즘 환율로는 약 720억원. 동원된 인원은 연간 20만명, 1000마리의 코끼리등이 투입되었다하니 그 당시의 건설공사로는 세계최대의 건설 공사임에 틀림없다. 

 

설계는 이란 출신의건축가 Ustad Isa라는 사람이 했는데 이탈리아, 프랑스,터키,중국등의 장인을 불러들여 건축하였다 한다. 

 

그 당시 인도의 서민들은 얼마나 착취를 당했을까? 

타지마할을 짓느라 국가재정이 파탄나자 샤자한은 반란을 일으킨 아들에게 잡혀 아그라의 성에 같혀 살다가 죽어서야 타지마할에 왕비와 같이 안장 될 수 있었다. 결국  왕조는 망했다.

 

 

▲타지마할 동영상 (Nikon D800e)

 

 

 

 

반응형

'아시아 갤러리 > 인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디아] Taj Mahal(타지마할)의 아침  (0) 2022.03.11
[인디아] Jama Masjid 사원 앞  (0) 2021.01.03

이미지 맵

꿈꾸는 호세

샹그리라의 말뜻은 티베트 말로 [ 마음속의 해와 달 ]이라는 뜻이다. 香格里拉 [샹그리-라 (Shangri-la) ] 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33 년 영국의 소설가 제임스 힐톤 (James Hilton 1990~1945)이 그의 소설 ' 잃어버린 지평선 '에서다. ' 잃어버린 지평선 ( Lost Horizon ) '에는 인류의 영원한 꿈 '불로장생'을 염원한 샹그리라(香格里拉)가 등장한다.

    '아시아 갤러리/인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