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산, 개심사

반응형

성급하게 봄을 찾아 나섰지만 황량함과 쓸쓸함만 느끼고 온 개심사(開心寺).

 

날씨도 흐리고 바람이 제법 부는 을씨년스러운 날이었다.

 

 

 

▲개심사 해탈문(解脫門)

 

이문을 지나면 해탈(解脫) 할 수 있으려나....

 

 

 

▲개심사 대웅보전

 

 

 

 

 

 

 

 

 

 

개심사에서 눈여겨 보아야 하는 것은 건물을 받쳐주는 기둥들이다.

 

곧게 뻗은 나무들을 기둥으로 사용한 것이 아니라 굽은 나무들을 그대로 기둥으로 사용한 점이다.

 

 

 

▲개심사 안양루

 

 

▲개심사 무량수전

 

 

 

 

개심사의 건물들은 휘어진 나무 그대로를 기둥으로 사용한 자연적인 미를 추구한 건축 양식이다.

주춧돌 또한 자연석 그대로 사용했다.

 

 

 

 

 

 

▲개심사 명부전

 

 

 

▲개심사 명부전

 

 

 

▲개심사 명부전

 

 

 

▲개심사 명부전 안내문

 

 

 

 

 

 

 

 

 

 

 

 

 

 

 

 

 

 

 

 

 

 

 

 

 

 

▲개심사 범종각

 

 

 

 

 

 

 

범종각과 상왕산개심사 현판이 보인다.

 

겹벚꽃 피는 4월에 다시 찾아가야 할 것 같다.

 

개심사(開心寺) - 마음을 여는 절

 

개심사는 백제 말기 654년 예감선사에 의해 창건되었고 1955년 조선시대 중건하였으며, 백제시대의 느낌이 제일 많이 있는곳은 백제계연못을 꼽을 수 있으며 대웅전은 조선시대 건축법으로 우리나라 건축역사를 잘 알아볼 수 있도록 보존이 명확히 되어 있으며 개심사의 보물로는 계초심학인문 목판등 6종과 제143호 대웅전 , 제1264호 개심사영산회괘불탱, 제1619호 목조아미타여래좌상 등이 있으며 문화재로는 명부전 심검당이 지정되어 있다.

 

출처 : 개심사 홈페이지

 

 

 

 

 

 

 

반응형

이미지 맵

꿈꾸는 호세

샹그리라의 말뜻은 티베트 말로 [ 마음속의 해와 달 ]이라는 뜻이다. 香格里拉 [샹그리-라 (Shangri-la) ] 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33 년 영국의 소설가 제임스 힐톤 (James Hilton 1990~1945)이 그의 소설 ' 잃어버린 지평선 '에서다. ' 잃어버린 지평선 ( Lost Horizon ) '에는 인류의 영원한 꿈 '불로장생'을 염원한 샹그리라(香格里拉)가 등장한다.

    '한국의 산하/충청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