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여좌천 벚꽃

반응형

남해 다랭이 마을을 출발 남해대교 옆 어느 모텔에서 하룻밤을 지낸 뒤 다음날 아침 진해로 향했다.

 

진해는 국민학교 5학년 초까지 살았던 내 고향이다.

 

우연찮게 대학을 졸업하고 첫 직장에 들어갔는데 진해로 발령이 나서 진해에서 1년을 근무했었다.

 

그래서 크게 변하지 않은 시내 중심가는 눈에 선하게 들어온다.

 

마창대교를 건너 진해로 넘어가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옆의 여좌천 부근 주택골목에 차를 주차했다. 

 

 

▲남해대교→진해 (102Km, 1시간 25분 소요)

 

 

 

 

 

 

2014년 4월 5일에 마지막으로 와보고 2022년에 왔으니 8년만에 다시 와보는 거다.

 

 

 

▲진해 골목길

 

여좌천에 와보니 날씨가 흐려서 빛이 안 좋다.

 

▲진해 여좌천

 

올해도 진해 벚꽃축제가 취소되어서 그런지 사람이 별로 없고 여좌천 아래로 내려가지 못하게 통제하고 있었다.

코로나하고 여좌천에 사람들이 내려가서 걷는 게 무슨 상간 관계가 있는지 모르겠다.

 

 

▲진해 여좌천

 

 

 

▲진해 여좌천

 

 

 

▲진해 여좌천

 

 

 

▲진해 여좌천

 

 

 

▲진해 여좌천

 

 

 

▲진해 여좌천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으로 발길을 옮긴다.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튤립

 

벚꽃 외에 유일하게 핀 튤립이다.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입구 안쪽의 왕벚꽃들의 벚꽃은 이미 다 떨어져 초록잎들이 제법 크게 자랐다.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햇빛이 드리웠으면 좀 더 예쁜 반영을 볼 수 있었을 텐데 아쉽다.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벚꽃

 

물 위에도 벚꽃이 피었다.

 

진해 내수면 환경생태공원을 나와 다시 여좌천변을 걷는다.

 

 

▲진해 여좌천 벚꽃

 

 

▲진해 여좌천 벚꽃

 

 

 

▲진해 여좌천 벚꽃

 

축제가 취소된 여좌천 주변은 사람도 없고 볼거리도 없어서 쓸쓸했다.

 

경화역으로 가기 위해 발길을 돌린다.

 

 

 

 

 

 

반응형

이미지 맵

꿈꾸는 호세

샹그리라의 말뜻은 티베트 말로 [ 마음속의 해와 달 ]이라는 뜻이다. 香格里拉 [샹그리-라 (Shangri-la) ] 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33 년 영국의 소설가 제임스 힐톤 (James Hilton 1990~1945)이 그의 소설 ' 잃어버린 지평선 '에서다. ' 잃어버린 지평선 ( Lost Horizon ) '에는 인류의 영원한 꿈 '불로장생'을 염원한 샹그리라(香格里拉)가 등장한다.

    '한국의 산하/경상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