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대구, 김광석 다시그리기 길

반응형

 

지난달 지인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버스를 타고 대구에 내려갔었다.

조문을 마치고 대구에 온 김에 내가 좋아하는 가수 '김광석 다시그리기 길'에 잠깐 들려보았다.

긴 시간 돌아볼 수 없었지만 평소에 가보고 싶었던 곳이라 궁금했었다.

 

 

▲유튜브에는 음원 저작권때문에 그의 노래를 넣지 못했다

 

 

 

▲대구 방천 시장

 

방천시장 입구부터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이 시작되었다.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포토존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누구나 칠 수 있는 피아노도 놓여 있다.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1인 공연 무대도 보인다.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곳곳에 특색 있는 포토존이 자라 잡고 있었다.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정겨운 옛날 골목은 이런저런 가게들로 변신했다.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김광석의 동상이 홀로 그의 노래를 기억하는 삶들을 맞아준다.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김광석의 노래 '이등병의 편지'를 떠올리게 하는 열차 벽화.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은 그리 길지 않아 금방 돌아볼 수 있었다.

 

 

 

▲김광석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

 

 

 

얼마 전 김광석 25주기를 맞아 그의 베스트 앨범 LP 1만 장이 완판 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아직도 그의 노래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음에 놀랬다.

 

 

 

 

김광석 25주기 베스트 앨범 LP 1만장 '완판'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고(故) 김광석 25주기 베스트 앨범 LP 1만장이 모두 팔렸다고 스타위브엔터테인먼트가 4일 밝혔다.

www.yna.co.kr

 

 

 

집에 돌아오는 버스를 타려고 동대구 터미널에 갔으나 상행선 버스는 안산, 수원 등 모두 매진이다. 동대구역에 갔으나 KTX, 무궁화 등도 매진... 잠시 멘붕에 빠졌었다. 

 

그래서 빈자리가 많은 제천 가는 고속버스를 타고 가서 제전에서 아슬아슬하게 방금 떠나는 수원행 버스를 탈 수 있었다. 수원터미널에서 택시 타고 수원역으로 가서 안산행 버스에 오를 수 있었다.

대구로 내려갈 때는 일요일 아침이라 버스에 5명인가 타고 내려갔기에 올라올 때도 좌석 여유가 있을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토요일, 일요일 버스를 탈 때는 왕복으로 예매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반응형

이미지 맵

꿈꾸는 호세

샹그리라의 말뜻은 티베트 말로 [ 마음속의 해와 달 ]이라는 뜻이다. 香格里拉 [샹그리-라 (Shangri-la) ] 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33 년 영국의 소설가 제임스 힐톤 (James Hilton 1990~1945)이 그의 소설 ' 잃어버린 지평선 '에서다. ' 잃어버린 지평선 ( Lost Horizon ) '에는 인류의 영원한 꿈 '불로장생'을 염원한 샹그리라(香格里拉)가 등장한다.

    '한국의 산하/경상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