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한글 2.5

반응형

아주 오래전 컴퓨터를 살 때(?) 번들로 끼워 준 아래 한글 2.5.

 

그런데 제품 씰이 찢어져 있지 않다.

 

▲제품번호 씰

 

 

 

▲아래 한글 2.5 박스 뒷면

 

박스 오른쪽에 번들(Bundle)제품이라고 쓰여 있다.

박스 하단을 열고 내용물을 꺼내 보았다.

 

▲아래 한글 2.5 설치 디스켓

 

디스켓의 씰도 뜯지 않은 걸 보니 이미 다른 경로 제품을 설치했었거나 MS Office를 사용했었나 보다. 플로피 디스크보다 진화한 디스켓이다.

 

 

▲아래 한글 2.5 사용안내서

 

 

 

▲아래 한글 2.5 설치 안내서

 

 

▲아래 한글 2.5 기능 설명서

 

아래 한글 2.5 기능 설명서는 왠만한 장편소설보다 더 두껍다. 

아래 한글 2.5 는 확장자 hwp인데 국산 소프트웨어 육성 정책(?)에 힘입어 정부 공문서 표준 소프트웨어로 도입되어 한국의 모든 공문서는 hwp로 작성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

 

아마 그 당시 아래한글이 정부 공문서 표준 소프웨어로 채택되지 않았다면 마이크로소프트의 MS Word나 Exel 이 모든 공무원의 컴퓨터에 설치되었을 것이고 오늘날의 한글과 컴퓨터 란 회사도 존재 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민간 기업들은 전부 마이크로 소프트의 MS Office를 사용하였기에 호환성 문제도 큰 단점으로 부각되어 말들이 많았지만 토종 소프트웨어가 한국에서 유일하게 버틸 수 있었던 점도 무시할 수 없다.

 

 

 

반응형

이미지 맵

꿈꾸는 호세

샹그리라의 말뜻은 티베트 말로 [ 마음속의 해와 달 ]이라는 뜻이다. 香格里拉 [샹그리-라 (Shangri-la) ] 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33 년 영국의 소설가 제임스 힐톤 (James Hilton 1990~1945)이 그의 소설 ' 잃어버린 지평선 '에서다. ' 잃어버린 지평선 ( Lost Horizon ) '에는 인류의 영원한 꿈 '불로장생'을 염원한 샹그리라(香格里拉)가 등장한다.

    '일상사/애장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