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 소프트웨어 창간호 '83.11

반응형

새해를 맞아 책장 정리를 하다가 발견한 책 한권.

1983년 11월에 창간한 마이크로 소프트웨어 창간호를 발견했다. 값 2,500원.

나름 창간호라 의미가 있을 듯 해서 계속 보관해 왔나보다.

 

▲마이크로 소프트웨어 창간호 앞 뒤 표지

 

이때가 한참 개인용 PC가 출시될 무렵인데 IBM PC와 애플컴퓨터가 나올 때였다. 그때는 저작권이라는 개념이 없을 때라 용산이나 청계천에서 애플 컴퓨터를 무단 복제해서 팔았었다.

 

나도 그 복제품을 사서 베이식 프로그램을 배운다고 날밤을 새고 했었다.

 

 

▲마이크로 소프트웨어 창간호 광고

 

맨 첫장의 광고는 금성 페미콤, 개인용 컴퓨터 트라이젬 광고가 실려있다. 트라이젬이 애플 컴퓨터를 복제한 컴퓨터 상표였다.

저장 매체는 플로피 디스크.

 

가격이 만만치 않아서 개인 가정용으로 선뜻 구매하기 어려웠었다.

 

▲마이크로 소프트웨어 창간호 목차

 

내용을 들추어 보다 보니 컴퓨터 게임을 소개한 특집이  있다.

 

▲마이크로 소프트웨어 창간호 컴퓨터 게림 리뷰

 

슬로트머신, 자동차 경주 

 

 

▲마이크로 소프트웨어 창간호 컴퓨터 게림 리뷰

 

우주선, 복싱, 캐논 볼, 카메린 아미, 하노이의 탑

 

 

▲마이크로 소프트웨어 창간호 컴퓨터 게림 리뷰

 

귀신 게임, 오셀로, 3차원 미로

 

그 당시 2차원 게임들이 출시되었는데 오락실 게임의 원조이기도 했던 게임들이다.

잡지 한권에서 1983년의 사회를 잠시 돌아보게끔 한다.

 

젊었던 시절로 잠시 돌아가본 순간이다.  

 

 

 

 

 

반응형

이미지 맵

꿈꾸는 호세

샹그리라의 말뜻은 티베트 말로 [ 마음속의 해와 달 ]이라는 뜻이다. 香格里拉 [샹그리-라 (Shangri-la) ] 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33 년 영국의 소설가 제임스 힐톤 (James Hilton 1990~1945)이 그의 소설 ' 잃어버린 지평선 '에서다. ' 잃어버린 지평선 ( Lost Horizon ) '에는 인류의 영원한 꿈 '불로장생'을 염원한 샹그리라(香格里拉)가 등장한다.

    '일상사/애장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