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예산 추사 김정희 고택 홍매화는 아직이네요 (3월28일 현재)

반응형

서산 유기방 가옥을 둘러보고 찾은 예산 추사 김정희 고택.

작년(2021년 3월 23일)에 왔었는데 올해는 작년보다 5일 늦은 3월 28일에 찾았다.

 

 

▲추사고택 동영상 4k

 

 

 

올해는 작년보다 사람이 더 안 보여서 더 쓸쓸한 추사 고택 앞이다.

 

 

 

추사 김정희 고택 안내문이다.

 

 

 

 

 

 

 

작년에는 자목련이 활짝 피었었는데 올해는 꽃봉오리만 맺혔다.

 

 

 

 

 

 

매화도 꽃망울만 맺힌 상태이다.

 

 

한 송이씩 꽃을 피우고 있다.

 

 

 

 

 

 

 

 

 

 

 

 

 

 

 

 

 

 

 

 

 

 

 

 

 

 

 

 

 

추사의 영정이 보관된 추사영실이다.

 

 

 

추사영실 옆의  푸른 잎의 대나무만 바람에 흔들린다.

 

 

 

 

 

 

 

양지바른 곳의 수선화만 한 무더기 활짝 피었다.

 

 

 

 

분홍 꽃잎을 살포시 내민 철쭉.

 

 

 

 

 

 

 

 

 

 

 

 

 

 

 

추사 김정희 고택 안채

 

 

우물가 앞의 자목련도 이제 막 분홍빛을 드러내고 있다.

 

 

 

화순옹주의 남편 김한신의 묘

 

 

 

 

 

 

추사 김정희의 증조모 화순옹주의 정절을 기리는 열녀문이다.

 

 

 

 

 

 

 

 

 

 

 

 

화순홍주 홍문 내부

 

 

 

 

 

 

 

 

 

벌이 열심히 꿀을 채취하고 있다.

벌 날갯짓 소리가 제법 들린다.

 

 

 

 

 

 

 

 

 

 

 

 

 

 

 

 

 

 

 

 

 

 

 

 

 

 

 

 

 

 

 

 

 

 

 

 

 

 

 

 

 

 

 

 

 

 

추사 체험관 앞

 

 

 

추사고택 주차장(무료)

 

추사 김정희 고택의 활짝 핀 홍매화와 목련꽃을 보려면 일주일 정도 더 걸릴 것 같다.

2022.3.28 현재

 

2021.3.23의 개화 상태는 아래 링크 글 참조

 

 

충남 예산 추사고택의 봄

아산 현충사를 둘러본 후 찾아간 예산의 추사 고택. 추사 김정희의 고택에도 봄마다 매화가 피고 목련이 풍성하게 피어 봄을 알리는 대표적인 명소이다. ▲추사 김정희 고택 정문 추사 김정희

www.midistar.co.kr

 

 

 

 

 

 

 

반응형

이미지 맵

꿈꾸는 호세

샹그리라의 말뜻은 티베트 말로 [ 마음속의 해와 달 ]이라는 뜻이다. 香格里拉 [샹그리-라 (Shangri-la) ] 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33 년 영국의 소설가 제임스 힐톤 (James Hilton 1990~1945)이 그의 소설 ' 잃어버린 지평선 '에서다. ' 잃어버린 지평선 ( Lost Horizon ) '에는 인류의 영원한 꿈 '불로장생'을 염원한 샹그리라(香格里拉)가 등장한다.

    '한국의 산하/충청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