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하동 쌍계사 홍매화

반응형

하동 쌍계사 가는 길의 십리벚꽃길을 달려보았다.

 

갓길에 잠시 차를 세우고 벚꽃을 담아본다.

 

 

 

강 건너 둑방길에도 벚꽃들이 한참이다.

 

 

 

 

다시 차에 올라 달리다가 잠시 차를 세우고 섬진강 건너의 벚꽃들을 감상한다.

 

 

▲4K 동영상

 

 

구례를 지나는 동안 길 양옆의 벚꽃들은 하동까지 계속 이어진다. 처음으로 벚꽃 활짝 핀 구례 하동 간 도로를 달려본다. 그동안은 그냥 벚나무 가로수들이 늘어선 평범한 길일때만 달려보았었다.

 

화개장터를 지나 삼신산 쌍계사에 이르는 십리벚꽃길은 그야말로 절정인 벚꽃들이 바람에 떨어지며 꽃눈으로 내리고 있었다.

 

쌍계사 입장료는 2,500원이다. 주차비는 무료.

 

삼신산 쌍계사 안내문

 

 

 

쌍계사 홍매화가 활짝 피었다.

 

 

 

 

 

 

 

 

 

 

 

 

 

 

 

 

 

 

 

 

 

 

 

 

 

스님들의 독경소리만이 절안을 메아리쳐 들릴뿐이다.

 

 

 

 

 

 

 

 

 

 

 

금강계단

 

엎드려 들으니 선사 대은율사께서 칠불사에서 7일간 용맹기도 중에 서상수계하시고 전수계맥하되 계단을 정하지 않으시니 산승이 1988년 무진년 음력 7월 17일에 쌍계사 대웅전에서 7일간 용맹기도를 시작하여 제5일인 7월 21일 오후 기도 중에 석가모니불과 문수보살, 미륵보살이 오색구름 위에서 나투시고, 삼존불 아래 허공 중에 금자사구가 나타나니 하리라는 서상계를 받고는 불은에 보답코져 국내, 국외의 크고 작은 사암을 가리지 않고 보살계 전계전법에 전념하여 쉬지 않았으며 또한 대은율사서상계맥을 국내외 승속불자가 전수 받지 않음이 없으나 근본계단이 없음을 통탄히 여기고, 나 또한 서상수계하였으나 근본계단이 없는 연고로 2007년 정해년에 불현듯 뜻을 내어 바로 대시주자를 만나 대은고산율맥계단을 원만조성하여 부처님 혜명이 영원히 끊어지지 않게 하니 유정들도 무정들도 모두 정계를 받고 번뇌를 여의고 보리를 이루어서 널리 중생을 제도하며 사바세계가 극락으로 바뀌어지고, 이것을 보고 듣는 이는 부처를 이루어서 중생계가 다하도록 모두 다 상락아정을 즐길지어다.

 

쌍계사 조실 고산스님 금강계단조성기문

 

출처 : 쌍계사

 

삼존불

 

 

 

 

 

 

 

 

 

 

 

 

 

 

 

연두색 나뭇잎들을 보니 봄기운이 완연하다.

 

 

 

주차장 아래 작은 절에 벚꽃이 활짝 피었다.

 

 

 

 

 

 

 

 

 

 

 

주차장 아래쪽의 작은 절에도 봄꽃들이 활짝 피어 눈을 즐겁게 해준다.

 

아주 오래전에 와보았기 기억에 거의 남아 있지 않았던 쌍계사를 다시 머릿속에 남겨두지만 언제까지 기억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2022년 4월 6일 현황.

 

쌍계사(雙磎寺)

 

쌍계사(雙磎寺)는 신라 성덕왕 23년(724년) 대비(大悲), 삼법(三法) 두 화상께서 선종(禪宗)의 六祖이신 혜능스님의 정상을 모시고 귀국, "지리산 설리갈화처(雪裏葛花處 : 눈쌓인 계곡 칡꽃이 피어있는 곳)에 봉안하라"는 꿈의 계시를 받고 호랑이의 인도로 이 곳을 찾아 절을 지은 것이 유래가 되었다.

그 뒤 문성왕 2년(840년) 중국에서 선종의 법맥을 이어 귀국하신 혜소 진감(眞鑑)선사께서 퇴락한 삼법스님의 절터에 옥천사(玉泉寺)라는 대가람을 중창하시어 선의 가르침과 범패(梵唄)를 널리 보급하시었으니 후에 나라에서 "쌍계사"라는 사명을 내렸다. 그간에 벽암, 백암, 법훈, 만허, 용담, 고산스님의 중창을 거쳐 오늘에 이르는 동안 고색창연한 자태와 웅장한 모습을 자랑하고 있다.
쌍계사는 국보 1점(진감국사 대공탑비-국보47호), 보물 9점(대웅전-보물 500호, 쌍계사 부도-보물 380호, 팔상전 영산회상도-보물 925호, 대웅전 삼세불탱-보물1365호, 대웅전 목조 삼세불좌상 및 사보살입상-보물 제1378호, 쌍계사 괘불-보물 제1695호, 쌍계사 감로왕도-보물 제1696호, 쌍계사 동종-보물 제1701호) 의 국가지정 문화재와 일주문, 금강문, 천왕문, 청학루, 마애불, 명부전, 나한전, 적묵당, 설선당, 육조정상탑전, 팔상전, 사천왕상, 산중탱, 아미타후불탱, 불경책판 등의 20점의 지방지정 문화재, 총 30여점의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으며 국사암, 불일암, 도원암 등의 암자가 있으며, 조계종 25개 본사중 제13교구 본사이기도 하다.
쌍계사는 여러 문화재외에도 차와 인연이 깊은 곳으로 쌍계사 입구 근처에는 '차시배추원비(茶始培追遠碑)', '해동다성진감선사추앙비', '차시배지(茶始培地)' 기념비가 있다. 차는 신라 선덕여왕때 당나라에서 처음 들여왔는데 흥덕왕 3년(828년) 김대렴(金大簾)이 당나라에서 차나무 씨를 가져와 왕명으로 지리산 줄기에 처음 심었다고 한다. 김대렴이 차를 심은 이후 진감선사가 쌍계사와 화개 부근에 차밭을 조성, 보급하였다고 한다.
쌍계사는 도의국사와 동시대에 활약한 진감선사가 육조혜능선사의 남종 돈오선을 신라에 최초로 전법한 도량이자 차의 발상지이며 해동범패의 연원이다. 그러므로 쌍계사는 선(禪), 다(茶), 음(音)의 성지로 일컬어진다.
현재 혜능대사의 정상이 모셔진 금당(金堂)에 금당선원이 있어 눈푸른 납자들의 정진이 이어지고 있으며 전통강원(傳統講院)과 금강계단(金剛戒壇)이 설치되어 바야흐로 선맥과 강맥, 그리고 율맥의 법통이 바로선 수행도량의 명성을 떨치고 있다.

 

출처 : 쌍계사

 

 

 

 

반응형

'한국의 산하 > 경상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남 하동 최참판댁  (0) 2022.04.12
경남 하동 화개장터  (0) 2022.04.09
경남 하동 쌍계사 홍매화  (0) 2022.04.09
난파선  (0) 2022.03.24
울릉도 달팽이 도로  (0) 2022.03.21
경주 감포 문무대왕릉의 아침  (0) 2021.12.24

이미지 맵

꿈꾸는 호세

샹그리라의 말뜻은 티베트 말로 [ 마음속의 해와 달 ]이라는 뜻이다. 香格里拉 [샹그리-라 (Shangri-la) ] 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33 년 영국의 소설가 제임스 힐톤 (James Hilton 1990~1945)이 그의 소설 ' 잃어버린 지평선 '에서다. ' 잃어버린 지평선 ( Lost Horizon ) '에는 인류의 영원한 꿈 '불로장생'을 염원한 샹그리라(香格里拉)가 등장한다.

    '한국의 산하/경상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