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홋카이도(北海道) 가을 단풍여행, 노보리베츠(登別) 일출(日出)

반응형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6일차

아침에 눈을 떠 창밖을 보니 하늘이 심상치 않다. 

카메라를 챙겨 밖으로 나가보니 호텔 뒤편에  간이 골프장이 있고 멀리 바다가 보인다. 동녘하늘이 붉게 물들어 있다.

아침 기온이 제법 쌀쌀하다.

바로 해가 뜰 것 같아 이리저리 움직이며 몇 장 찍었다.

최근에 일출 사진을 찍은지 언제인지 기억이 아물거리는데 일본에 와서 호텔앞에서 일출사진을 찍게되었다.

 

 

 

 

 

 

 

 

 

 

 

 

 

 

 

 

 

 

 

 

 

 

 

 

 

 

 

▲일출 순간

 

▲오메가 일츨

 

오메가인지 몰랐는데 사진을 확대해보니 오메가였다. 1:1 확대해서 크롭 했다.

 

 

 

 


방으로 돌아와 아침 식사를 했다.

 

호텔 이즈미(ホテルいずみ) 

 

크고 작은 방마다 손님의 이름을 붙여놓았는데 가족 단위의 손님은 이렇게 다다미방을 식당으로 배정해준다.

 

 

호텔 이즈미(ホテルいずみ) 

 

일기예보는 청명이다.

 

호텔 이즈미(ホテルいずみ) 현관

 

호텔 이즈미(ホテルいずみ) 현관

 

호텔 이즈미(ホテルいずみ) 현관 신발 정리

 

신발도 가지런히 정리 해놓고 이름표가 붙어 있다. 서비스의 끝판왕이다. 이런 세심한 배려가 작은 감동을 준다.

 

호텔 이즈미(ホテルいずみ) 로비

 

호텔 이즈미(ホテルいずみ) 조식

 

정갈한 아침 식사, 건강한 밥상이라는 느낌이다.

 

호텔 이즈미(ホテルいずみ) 식당

 

대 가족이 아닌 2인이나 1인 손님들은 테이블이 있는 식당에 아침을 차려준다.

 

호텔 이즈미(ホテルいずみ) 식당

 

호텔 이즈미(ホテルいずみ) 작은 못의 반영

 

호텔 이즈미(ホテルいずみ) 

 

체크 아웃하고 연못 사진 한장 찍은 후 노보리베츠(登別)를 구경하러 호텔을 나선다.


반응형

이미지 맵

꿈꾸는 호세

샹그리라의 말뜻은 티베트 말로 [ 마음속의 해와 달 ]이라는 뜻이다. 香格里拉 [샹그리-라 (Shangri-la) ] 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33 년 영국의 소설가 제임스 힐톤 (James Hilton 1990~1945)이 그의 소설 ' 잃어버린 지평선 '에서다. ' 잃어버린 지평선 ( Lost Horizon ) '에는 인류의 영원한 꿈 '불로장생'을 염원한 샹그리라(香格里拉)가 등장한다.

    '여행기/일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