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홋카이도(北海道) 가을 단풍여행, 하코다테산 전망대(函館山展望台) 야경

반응형

호텔에 짐을 풀고 잠시 휴식을 취하다가 하코다테 (函館) 야경을 찍으러 가기 위해 하코다테 (函館) 로프웨이(Ropeway) 승강장으로 갔다.

하코다테 산(函館山) 전망대의 주차장은 오후에는 일반 승용차는 주차를 할 수 없기에 하코다테 (函館) 로프웨이(Ropeway) 승강장 부근 주차장(무료)에 차를 세워두어야 한다.

 

▲호텔  파코 하코다테(ホテルパコ 函館別亭) 주차장

 

하코다테 (函館) 시내

 

 

 

하코다테 (函館) 로프웨이(Ropeway) 옆의 주차장은 다행히 빈자리가 있어 주차후에 로프웨이(Ropeway) 승강장으로 들어갔다.

 

▲하코다테 (函館) 로프웨이(Ropeway) 요금표

 

하코다테 (函館) 로프웨이(Ropeway) 탑승권은 왕복 1인당 1,500엔이었다. (2019년 10월 기준) 

 

▲하코다테 (函館) 로프웨이(Ropeway) 앞

 

▲하코다테 (函館) 로프웨이(Ropeway) 

 

▲하코다테 (函館) 로프웨이(Ropeway) 

 

시간이 아직 일몰 시간대가 아니어서 그런지 그렇게 크게 붐비지는 않았다. 로프웨이(Ropeway)에 탑승한 시간이 오후 4시 10분경이었다. 나중에 느낀 거지만 이 시간대에 전망대에 올라가야 원하는 자리를 잡을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하코다테 (函館) 로프웨이(Ropeway)를 내려 전망대에 올라가니 아직 사람도 별로 없고 삼각대를 펼치지 않고도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하코다테 (函館) 전망대 파노라마

 

▲하코다테 (函館) 시 (16:19)

 

▲하코다테 (函館) 전망대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전망대 반대편 (16:23)


하코다테 (函館) 전망대 반대편 서쪽 하늘이 악간 붉어지기는 했는데 그렇게 크게 붉지는 않다.

 

▲하코다테 (函館) 항 (16:27)

 

▲하코다테 (函館) 전망대 (16:30)


저 전망대에 자리 잡으려다 나중에 사람들이 들어차면 꼼짝 달싹 못할 것 같아 아래로 내려갔다.

안내요원이 왜 저기 서 있을까? 의아했는데 나중에 보니 엄청난 관광객들이 계단을 오르고 내려서 엄청 혼란스러워 지자 사람들을 통제를 하기 위해 서 있었다. 

 

▲하코다테 (函館) 전망대 (16:31)


아직까지는 전망대가 한산하다. 나중에 사진찍으며 돌아보니 사람들이 난간앞에 줄줄히 서 있었다.

하코다테 (函館) 전망대는 10월의 바닷바람이 몰아쳐 제법 추웠다. 든든하게 껴입고 왔지만 몇 시간 동안 제자리에서 서서 삼각대 펼쳐놓고 자리를 고수하려니 이 또한 고역이다.

 

▲하코다테 (函館) 항구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시 (16:53)


서쪽으로 해가 완전히 기울고 슬슬 어둠이 하늘을 덮어 오고 있다.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전망대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시 

 

17mm 광각렌즈로 갈아끼고 몇 컷 담는다.

 

서쪽으로 해가 완전히 기울고 슬슬 어둠이 하늘을 덮어 오고 있다.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시 

 

서쪽으로 해가 완전히 기울고 슬슬 어둠이 하늘을 덮어 오고 있다.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시 

 

▲하코다테 (函館) 시 

 

야경 찍는 골든 타임도 지난 것 같아 삼각대를 접고 철수했다.

 

https://goo.gl/maps/uUHWfzP613eB6jXz8

 

하코다테산 전망대

★★★★☆ · 전망대 · Hakodateyama

www.google.com

 

▲하코다테 (函館) 로프웨이 승강장(17:52)

 

내려가는 하코다테 (函館) 로프웨이를 타려는 사람들로 줄 서서 있는 대기줄이 장난 아니다.  70-80 %는 거의 중국 관광객들인 것 같다.

이 시간대에 올라오는 관광객들도 많았다. 다행히 로프웨이 한대의 탑승인원이 한 번에 70-80명 정도는 탈 수 있는 대용량이라 조금 기다리니 차례가 돌아 와서 탑승할 수 있었다.

 

▲하코다테 (函館) 로프웨이 주차장 (18:15)

 

호텔로 돌아가기 전에 슈퍼마켓에 들러서 오늘의 저녁 먹거리를 산 후 호텔로 돌아왔다. 

 

 

호텔- 하코다테 로프웨이 승강장-슈퍼마켓-호텔

 

▲신라면


신라면(113엔) 도 팔고 있는데 사지는 않았다. ​

 

온천탕에 가서 뜨거운 탕에 들아가 몸을 데운 후 방에 돌아와 사온 음식들을 펼쳐놓고 사케 한잔 마시며 하코다테 (函館)의 하루를 마감했다.

 

▲저녁 메뉴

▲저녁 메뉴

▲저녁 메뉴

 

호텔 식당앞

 

잠간 호텔 로비에 내려가 복도에 전시된 하코다테 (函館) 사진들을 감상한다.

 

 

하코다테 (函館) 사진

 

하코다테 (函館) 사진

 

하코다테 (函館) 사진

 

 

반응형

이미지 맵

꿈꾸는 호세

샹그리라의 말뜻은 티베트 말로 [ 마음속의 해와 달 ]이라는 뜻이다. 香格里拉 [샹그리-라 (Shangri-la) ] 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33 년 영국의 소설가 제임스 힐톤 (James Hilton 1990~1945)이 그의 소설 ' 잃어버린 지평선 '에서다. ' 잃어버린 지평선 ( Lost Horizon ) '에는 인류의 영원한 꿈 '불로장생'을 염원한 샹그리라(香格里拉)가 등장한다.

    '여행기/일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