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시흥, 연꽃의 계절 연꽃테마파크에 가다

반응형

 

6월 말에 수도권에 쏟아진 물폭탄.

 

언제 그랬냐는 듯이 해가 쨍쨍하게 비추던 7월의 첫날 시흥 연꽃테마파크를 2년 만에 찾았다.

 

물폭탄이 쏟아져 그런지 이미 핀 연꽃들은 잎들이 떨어지고 볼품이 없다.

그리고 예전처럼 예쁜 연꽃들이 많이 피지 않는 것 같다.

 

 

▲관곡지

 

관곡지에 들어가려 했으나 문이 꼭꼭 잠겨있다.

 

 

▲쇠물닭 가족이 길을 건넌다.

 

 

 

 

 

▲수련(睡蓮) 

 

수련(睡蓮)의 수(睡)는 물수(水)를 쓰는 게 아니고  잠잘 수(睡)를 쓴다.

영어로는 Water Lily라 하는데 서구에서는 백합의 한 종류로 분류하는가 보다.

 

 

 

 

 

▲조롱박

 

 

 

 

 

 

 

▲능소화

 

 

 

▲물방울

 

물이 고여 있는줄 알았는데 줄기에서 물이 계속 솟아오른다.(동영상 확인)

 

 

 

▲시흥 연꽃테마파크 동영상(Sony A7C+ 삼양 18mm)

 

 

 

 

 

 

 

 

 

 

 

 

연꽃(Lotus)의 꽃말은 '신성. 순결, 청정, 당신은 아름답습니다'등이 있다.

 

 

 

▲수련(睡蓮) 

 

 

 

▲수련(睡蓮) 

 

 

수련(睡蓮) 의 꽃말은 '청순한 마음'이다.

 

 

 

▲우렁이

 

 

우렁이 한마리가 꼬물꼬물 기어가는데 사람들에게 자칫 밟힐 것 같아 손으로 집어 연못 안에 넣어주었다.

 

 

 

 

동영상 촬영용 Sony A7C 가 덥다고(발열문제) 파업 한다. 카메라를 만져보니 뜨끈뜨끈하다. 전원을 끄고 그늘에 앉아서 잠깐 쉬지만 그리 쉽게 빨리 식지 않는다,

 

 

 

 

 

 

 

 

 

 

 

 

 

 

 

 

 

 

 

 

 

 

 

 

 

 

 

 

 

 

 

 

 

 

 

▲백일홍

 

 

 

 

 

 

 

 

 

 

 

▲노랑어리연

 

 

 

 

▲노랑어리연

 

 

 

 

 

 

 

 

 

 

 

 

 

 

 

 

 

 

 

이제 7-8월은 본격적으로 연꽃의 계절이다.

연꽃테마파크의 연꽃들도 본격적으로 필 것 같다.

 

2022.7.1

 

 

 

2년전의 시흥연꽃테마파크

 

 

 

시흥시 가볼만한 곳, 관곡지 연꽃테마파크

2020년 7월. 벌써 일년의 반이 지나갔다. 세월이 참 빨리 지나간다. 바야흐로 연꽃의 계절이다. 일년에 한번씩은 가보는 시흥시 관곡지옆의 연꽃테마파크. 올해는 어떤 예쁜 연이 나를 반가히 맞

www.midistar.co.kr

 

 

 

 

 

 

 

반응형

이미지 맵

꿈꾸는 호세

샹그리라의 말뜻은 티베트 말로 [ 마음속의 해와 달 ]이라는 뜻이다. 香格里拉 [샹그리-라 (Shangri-la) ] 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33 년 영국의 소설가 제임스 힐톤 (James Hilton 1990~1945)이 그의 소설 ' 잃어버린 지평선 '에서다. ' 잃어버린 지평선 ( Lost Horizon ) '에는 인류의 영원한 꿈 '불로장생'을 염원한 샹그리라(香格里拉)가 등장한다.

    '한국의 산하/서울.경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