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화성, 삘기 물결치는 우음도

반응형

6월이면 더 넓은 평원에 물결치는 삘기의 향연.

 

시화방조제 건설 후 섬이 아닌 섬이 되어버린 우음도.

 

 

사진 촬영에 여념없는 사진가의 손길만 분주하다.

 

 

 

 

 

솜사탕 같은 뭉게구름 한 덩어리만 파란 하늘을 수놓고 있다.

 

 

 

 

 

 

 

두 손 꼭 잡고 산책을 하는 부부가 아름다운 그림 속 주인공이 된다.

 

 

 

 

 

 

 

 

 

황금빛으로 물드는 삘기.

 

 

 

 

 

 

 

 

 

 

 

 

 

 

 

 

 

 

 

 

 

 

 

해가 서산 넘어  사라진 파란 하늘에 노을빛만 가득하다.

 

하지만 이런 풍경을 볼 수 있는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개발이란 인간의 욕망 때문에 곧 사라지게 될 운명에 처해있다.

 

삘기꽃은 백모화(白茅花)의 딴 이름이라 한다.

지역에 따라 '삐비'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벼과의 여러해살이식물로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의 온대지방에 분포한다. 

 

 

 

 

 

 

 

 

반응형

이미지 맵

꿈꾸는 호세

샹그리라의 말뜻은 티베트 말로 [ 마음속의 해와 달 ]이라는 뜻이다. 香格里拉 [샹그리-라 (Shangri-la) ] 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33 년 영국의 소설가 제임스 힐톤 (James Hilton 1990~1945)이 그의 소설 ' 잃어버린 지평선 '에서다. ' 잃어버린 지평선 ( Lost Horizon ) '에는 인류의 영원한 꿈 '불로장생'을 염원한 샹그리라(香格里拉)가 등장한다.

    '한국의 산하/서울.경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