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구례, 홍매화 만개한 구례 화엄사

반응형

올해는 개화가 늦은 화엄사 홍매화가 만개했다는 소식에 갈까? 말까? 망설이다가 날씨가 좋길래 나섰다.

 

이제 집을 나서 멀리 가는 것도 조금 망설여진다. 내년을 기약할까 하다가 내년은 더 힘들어질 것 같은 생각에...

 

 

 

 

 

 

 

 

▲고속도로 정체

 

 

가는 길에 구례 거의 다 와서 고속도로 1차선을 막고 공사하는 바람에 30여분은 더 지체한 것 같다.

 

 

▲화엄사 입구 

 

 

 

화엄사 입구 매표소에서 입장료를 받는데 경로우대는 70세부터라 입장료 4,000원을 낸다. 주차비는 없다. 그냥 주차비 낸 셈 치자.

 

주차장 가는 길에는 일찍 온 차들이 미처 주차장에 주차하지 못하고 길가에 주차하고 걸어서 올라가는 바람에 차들이 늘어서 있어서 내려오는 차들과 아슬아슬하게 교행 하며 주차장에 들어설 수 있었다.

 

 

▲지리산 화엄사 일주문

 

떠날 때는 날씨가 좋아 파란하늘을 기대했는데 구름이 많이 끼어 파란하늘은 볼 수 없었다

 

 

 

▲지리산 화엄사 금강문

 

 

 

 

▲지리산 화엄사 천왕문

 

 

 

 

▲지리산 화엄사 사대천왕

 

 

 

▲지리산 화엄사 법고루

 

 

 

 

▲지리산 화엄사 보재루

 

 

 

▲지리산 화엄사 범종각

 

 

 

 

▲지리산 화엄사 각황전

 

 

 

 

▲지리산 화엄사 대웅전

 

사월초파일을 앞두고 형형색색 연등들이 걸려있다.

 

 

 

▲지리산 화엄사 7층 석탑

 

 

 

▲지리산 화엄사 연등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오늘의 주인공인 홍매화 앞에는 사진 한장 남기려는 사람들로 복작거린다.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는 분홍색이 짙다해서 흑매화로도 불린다.

 

 

▲지리산 화엄사 각황전 현판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오늘 주인공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를 중점적으로 찍은 후 주변을 더 둘러보기 위해 발길을 돌린다.

 

 

 

▲지리산 화엄사 천불보전

 

 

 

▲지리산 화엄사 천불보전

 

 

 

▲지리산 화엄사 매화

 

 

 

▲지리산 화엄사

 

 

 

▲지리산 화엄사 해우소

 

 

 

▲지리산 화엄사 들매화

 

 

 

▲지리산 화엄사 구층암

 

 

 

 

▲지리산 화엄사

 

주변의 나무들에도 봄이 찾아오고 있었다.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홍매화에 미련이 남아 내려오면서 몇 장 더 사진을 찍는다.

 

 

 

▲지리산 화엄사 대웅전

 

 

▲지리산 화엄사 범종각

 

 

▲지리산 화엄사 범종각

 

 

 

▲지리산 화엄사 법고루

 

 

 

▲지리산 화엄사 법고루

 

 

▲지리산 화엄사 석불 불언(不言)

 

 

▲지리산 화엄사 석불 불문(不聞)

 

 

 

 

▲지리산 화엄사 석불 불견(不見)

 

2016년에 왔을때는 없었던 삼불(三不) 석상이다.

 

 

▲지리산 화엄사 일주문

 

 

 

▲지리산 화엄사 안내문

 

 

 

▲지리산 화엄사 안내도

 

 

 

 

▲지리산 화엄사 입구

 

냇물 소리를 뒤로하고 지리산 화엄사를 나섰다.

 

2016년 4월 12일에 왔을 때는 늦게 와서 홍매화를 못 보았었는데 숙제하나를 해결하고 간다.

 

2022.4.1 상황

 

 

산사의 봄 - 구례 화엄사

하동 악양뜰을 거쳐 구례 화엄사 입구의 식당에서 산채 비빔밥과 막걸리 한잔으로 배를 채운 후 화엄사에 ...

blog.naver.com

▲2016년 화엄사 풍경

 

 

 

 

 

 

 

 

반응형

'한국의 산하 > 전라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북 순창 동계면 요강바위  (0) 2022.04.05
전남 구례 산수유 마을  (0) 2022.04.04
전남 구례, 홍매화 만개한 구례 화엄사  (0) 2022.04.03
전남 담양, 죽녹원  (0) 2021.10.05
전남 담양, 명옥헌  (0) 2021.09.28
전남 순천, 일일레저타운  (0) 2021.09.26

이미지 맵

꿈꾸는 호세

샹그리라의 말뜻은 티베트 말로 [ 마음속의 해와 달 ]이라는 뜻이다. 香格里拉 [샹그리-라 (Shangri-la) ] 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은 1933 년 영국의 소설가 제임스 힐톤 (James Hilton 1990~1945)이 그의 소설 ' 잃어버린 지평선 '에서다. ' 잃어버린 지평선 ( Lost Horizon ) '에는 인류의 영원한 꿈 '불로장생'을 염원한 샹그리라(香格里拉)가 등장한다.

    '한국의 산하/전라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